6일 라이브가 종영을 했습니다. 마지막 회에서는 오양촌(배성우 분)을 구하려다 총에 맞은 범죄 모방범이 사망하며 염상수(이광수 분)는 파면 위기에 처하는데요. 


이날 방송에서 염상수는 오양촌의 병실을 찾아 그의 상태를 살폈고, 이후 자신이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염상수를 위한 증언을 해 줄 수 있는 인물은 유일하게 오양촌 밖엔 없는데...


그런 오양촌은 아직 회복이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징계위원회가 속계된다는 사실을 알게된 안장미(배종옥 분)는 분노를 합니다.





한편 한정오(정유미 분)는 국비유학 계획을 연기하는데요. 염상수의 무죄를 확인하기 전까지는 미루겠다는 것입니다. 동료들은 당시 상황에 대해서 염상수의 행동은 정당하고 공감을 보였고, 


안장미는 "상수는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을 한 게 아니다. 오직 동료와 시민을 위해서 그런 선택을 한거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상수를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해줘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열리 염상수 징계위원회에서는 매뉴얼을 왜 지키지 않았냐라는 추궁을 받게 되는데요. 이에 염상수는 "나는 무서웠다. 그때 피해자는 피를 흘리고있었고, 경위님은 다치셨다. 나는 두 사람을 살리고 싶을 뿐이었다"라면서 "저는 피해자와 제가 존경하는 동료를 살렸다. 전 그걸로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염상수를 위해 증언하기 위해서 함께 온 오양촌은 "나는 오늘 경찰로서 목숨처럼 여겼던 사명감을 잃었다. 나는 이제껏 경찰들에게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민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던 것을 후회한다. 경찰은 민중의 지팡이가 아니라 현장의 욕받이니 도망가라고 하지 못한 것을 후회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누가 나를 이렇게 만들었나. 25년간 사명감 하나로 현장을 지켜온 나를 누가 이렇게 하찮고 비겁하고 비참하게 만들었나. 누가 내 사명감을 가져갔나"라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결국 염상수의 징계위원회는 염상수의 행동을 정당방위로 인정을 했고, 이후 모방범은 초범이 아닌 재범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렇게 모든 일들은 정리가 되었고, 염상수와 한정오는 동료들과 함께 기한솔(성동일 분)이 근무하고 있는 작은 시골마을에 놀러를 갑니다. 기한솔은 지방으로 옮겼고,  염상수와 한정오의 관계는 러브러브 임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한편 오양촌은 재활을 마치고 교통계로 옮긴 후 현장에서 근무를 이어갔고, 염상수는 근무 중인 오양촌을 찾아가서는 지구대로 돌아올 것을 요구합니다. 오양촌과 염상수는 6개월 후 강력반에서 만나자며 변함없는 관계를 이어나갈 것을 암시했습니다.


방송이 끝난 후 네티즌들은 '라이브 시즌2'를 바라고 있는데요. 이번 라이브는 기존의 노희경 작가의 분위기와는 좀 다른 매력을 엿볼수 있었다는 평가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