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방송된 '인생술집'에서는 남규리가 출연을 해서 청순 가련한 외모에서 보이는 그동안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서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신동엽의 광팬이라고 하는 남규리는 이상형은 솔직한남자라며 신동엽의 농담은 음한데 음하지 않다라고 말해 신동엽이 칭찬을 했습니다. 그는 취미생활 역시 남달랐는데요. 





많이 알려져있는 취미 '철권'에 대해서 언급을 하기도 했습니다.


남규리는 "오락실에서 철권을 하다 보면 대결을 걸어오기도 한다"라면서 "세계 랭킹 3위와 대결해서 이긴 적도 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주기도 했습니다.





남규리의 취미는 또 있었는데요. 그는 "운전을 좋아한다"라면서 "운전할 때 나는 자동차 배기음을 좋아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이천희와 이규한은 "우리 스쿠터는 기본인데 남규리는 프리미엄급이다"라며 남규리의 색다른 취미에 혀를 내둘렀습니다. 



이러한 남규리에게도 그동안 공개하지 못했던 가슴 아픈 가정사가 있었는데요. 남규리는 "저는 가장이다. 여섯식구, 대식구다. 부모님을 부양하고 동생도 키워 놨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줬습니다.


그리고는 "놀러 다니자면 다닐 수도 있지만, 강박 관념이 있다"라면서 "차를 좋아한다고 했는데, 2년 전에 처음으로 산 차다. 연예계 생활 13년 만이었다"라고 고백을 했습니다.





이어 그는 "아빠 드릴 차, 그 다음 언니네, 그 다음이 저였다"라며 "저도 버거울 때가 있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현재는 가족들이 그 누구보다도 든든한 '백'이 되었다고 합니다. 가장 힘든 순간에 가족들은 그 무엇보다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기 때문이겠죠.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