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회장님 전현무와 12년을 함께 산 17살의 반려견 '또또'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17살이라고 하는 전현무 반려견 또또는 요즘 건강이 좋지 않은데요.





전현무는 또또를 '혼자 살았떤 기간을 빼면 12년 정도를 같이 살았던거고 제 인생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 만한 제 동반자이자 남매"라면서 또또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전현무는 "제 차가 도착을 하면 어떻게 알고 현관 앞에 쪼르르 달려나와서는 나를 기다리곤했다"라며 또또를 추억하기도 했습니다.





전현무 반려견 또또의 검강검진과 치료를 마치고 돌아오는 전현무는 걷지 못하는 또또를 보면서 "또또가 하늘나라로 먼저 간다면 나중에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날 것만 같다"라면서 "언젠가 헤어지게 되더라도 오빠가 갈테니까... 잘 있으라고..."라며 말을 흐리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