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남편 최 씨가 강제 추행에 관한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17일 서울서부지방법에서 강제추행혐의를 받고 있는 이결실 남편 최 씨에 대한 2차 공판이 열렸다.


판사는 피고인 이경실 남편 최 씨에게 1차 공판에서 했던 것처럼, 모든 공소 사실을 인정하냐라는 질문에 최 씨는 공소사실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판사는 이어서 피고인이 재판정에서는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언론을 통한 인터뷰에서는 다른 말을 하고 있다는 이우로 피해자쪽에서 의견서를 제출했다라는 지적을 했다.


공판에 피해자인 김 씨가 증인으로 참석하여 2015년 8월 18일 새벽 운전사가 운전 중인 차의 뒷자리에서 최 씨로부터 추행을 당했다는 증언을 했다.



이어서 당시 최 씨는 만취 상태가 아니었고 다음날 오후 미안하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왔다라며 이후에는 새벽 시간 최 씨로 부터 전화로 욕설을 하기도 했다라는 증언도 했다.


피해자 김 씨는 마지막으로 하는 싶은 말이 있냐라는 판사의 말에 극도의 불안감과 수치심이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는다라며 첫 공판에서 피고인 최 씨가 자백했다기에 그렇게 알고 있었는데, 이후 언론을 통해 술 마신 사실을 인정한 것 뿐이라고 말하고, 부인인 이경실도 언론사를 통해 자신을 매도시킨 것에 좌절감을 느꼈다라며 최 씨에게 엄벌을 내려달라 했다.


판사는 증인 심문 후 2016년 1월 14일 다시 공판을 속행하기로 했다.(출처 조선일보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