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서해안고속도로 고의 교통사고를 통해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멈춘 일명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 씨에게 현대자동차 측이 올해 생산이 된 신형 '벨로스터'를 선물한다고 합니다.





투스카니 생산업체인 현대차는 이번에 파손된 한영탁 씨의 차량을 무상 수리하겠다고 제안을 했지만 투스카니 파손 정도가 경미하다며 거절을 하자 신형 벨로스터를 선물하기로 했습니다. 



투스카니는 2008년형을 마지막으로 단종이 된 차량인데요. 이후 현대자동차에서는 벨로스터와 제네시스 쿠페를 후속 모델로 출시를 했습니다. 이에 현대자동차는 고의 교통사고의인 한영탁 씨에게 벨로스터를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 측은 "투스카니가 단종 모델이라서 다시 만들어 줄 수는 없고, 차량 성능과 운전 느낌 등이 가장 비슷한 벨로스터를 주기로 했다"라면서 "또 올해 신차가 출시되어 여러 부분에서 만족시킬 수 있는 모델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