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서 '비글 커플'이라는 채널은 운영중인 유튜버 양예원이 16일 과거 자신이 당했던 성범죄 피해 사실에 대해서 폭로를 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저는 성범죄 피해자다"라고 시작을 하는 글과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양예원은 2015년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해서 피팅 모델에 지원한 사실을 언급하며 '실장님'이라고 불리는 인물과 계약을 했다고 했는데요.





그는 촬영을 위해서 스튜디오에 갔고, 이 스튜디어 문은 이중 삼중으로 자물쇠로 채워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양예원은 "밀폐된 공간에는 여성 스태프가 하나도 없이 20명의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라며 "속옷도 아닌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을 건네며 입고 올 것을 요구했다"라고 말하며 "촬영에 응하지 않을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고소까지 할 것이라고 협박을 받았다"라고 했습니다.


양예원은 촬영 도중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의 가슴을 만졌다고 말하며, 지난 8일 한 음란 사이트에 자신의 사진이 공개된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주장을 많이 볼 수 있도록 글과 함께 영상을 많이 퍼트려줄 것을 촉구 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양예원의 폭로글이 공개가 되자 이소윤도 폭로를 하게 되었는데요.


이소윤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 "저는 예원이와 원래부터 친분이 있던 친한 언니 동생 사이이며, 예원이와 같은 피해자다"라며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그는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사진이 올라온 걸 지인들을 통해서 알게 되었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서 용기 내서 글을 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소윤은 "성인이 되고 나서 극단에만 있었기 때문에 일이라는 걸 해본 적이 없어서 사회생활이라는 걸 몰랐다. 극단에서 3년 정도 있다가 나와서 연기학원에 다니게 되었고 학원비를 벌기 위해서 아르바이트를 했다"라며 "그러던 어느 날 피팅모델 구인 글을 보고 연락을 했디"라고 설명을 했습니다.


이어 그는 "촬영 당일 스튜디오로 갔다. 스튜디오에 도착 한 후 날 데려온 실장이라는 분이 남자 주먹만 한 자물쇠를 걸어 문을 잠갔고 위에 쇠사슬로 문을 감았다"라면서 "단 한마디도 할 수 없었다. 너무너무 무서웠고 뉴스에서만 나올법한 강간, 성폭행, 살인 등 이런 일들이 나에게 일어나면 어쩔까 하는 수많은 생각이 내 머리에 가득 찼다"라며 당시 상황을 밝혔습니다.


그리고는 이소윤은 "짧은 원피스와 티팬티를 줬다. 원피스에는 팬티라인이 보인다며 티팬티를 꼭 해야 된다고 강권했다. 옷을 입고 나가니 약 15~20명의 카메라를 든 남자들이 있었고 실장이라는 사람이 옆에서 지켜봤다"라면서 "총 5회 촬영을 강요 받았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