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서울중앙지법 민사208단독 이광영 부장판사는 홍신애가 BCM미디어와 이혜승 SBS 아나운서를 상대로 낸 300만원 상당의 저작권료 등 청구 소송에서 "BCM 미디어는 홍신애에게 30,750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홍신애와 이혜승 아나운서는 2007년 한 잡지의 요리칼럼을 연재하면서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후 이둘은 공동 저자로 요리책을 출판하기로 한 후 BCM 미디어와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에 BCM 미디어는 '아내의 요리법'이라는 제목으로 요리책을 출간을 했고, 2008넌 3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1부당 저작권료를 580원으로 5회에 걸쳐서 총 295만 720원을 지급했습니다.





홍신애는 출판계약 종료일을 앞두고 더이상 계약을 유지할 의사가 없다라는 내용증명을 보냈으며, BCM 미디어 측 역시 홍신애 측에 인세정산 내역, 출판계약 갱신 내용이 포함된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 208단독 이광영 부장판사는 "이혜승은 홍신애와 마찬가지로 저작권료를 지급받는 위치에 있고, 출판 계약상 홍신애가 이혜승을 상대로 저작권료 지급을 청구할 수 없다"라면서 "홍신애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이혜승이 BCM미디어와 공모해 저작권을 침해했다고 볼 수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