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이전 방송에서부터 여러차례 지적을 받아왔던 '원테이블 식당' 두 사장은 백종원을 기다렸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원테이블 식당' 사장은 브런치로 먹을 수 있는 7000원짜리 핫도그와 4500원짜리 꽃음료를 선보였는데요.





비주얼은 괜찮았으나, 맛은 형편없었습니다. 베어 먹기에 지나치게 큰 핫도그에서는 소스가 줄줄 흘렀고, 이에 백종원은 "아무 맛이 없다"라면서 "6500원이라도 난 안 사 먹는다"라고 혹평을 했습니다.


이어 백종원은 "이거 방송 못 나간다"라면서 "이게 애들 장난이지 음식이냐"라는 지적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두 사람 솔직히 노력 안 하지 않냐. 방송에 나오면 어떻게든 되겠지 생각한 것 아니냐"라면서 "이 방송은 노력도 안 하는 사람을 도와주는 방송이 아니다. 달걀말이 하는 법을 익힌다고 달걀 썩은 냄새가 날 때까지 산더미처럼 달걀말이 할 정도로 노력하는 사람들을 찾는 방송이다"라고 그동안 참아왔던 쓴소리를 했습니다.





또한 백종원은 "일주일 동안 정말로 고민을해서 만든 게 이 정도라면 두 사람은 노력도 없고 재능도 없다"라면서 "장사를 해서는 안 된다. 이런식이면 나도 이 방송을 안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결국 원테이블 식당 사장들은 눈물을 보였는데요. 백종원은 이런 사장들을 보고는 "다시 합시다. 한 번 더 기회를 주겠다"라면서 "미안하지만 더 울어라. 외식업 성공한 사람들은 다 한 바가지 이상은 운다. 긍정의 마인드 믿어라. 발바닥 땀나게 돌아다녀라"는 조언도 해주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