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측이 28일 "유명 래퍼 씨잼 등 2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씨잼 등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가수 지망생 등 6명은 불구속 입건을 했습니다.





입건된 6명 중에는 바스코도 포함이 된 것으로 언론들은 보도를 하고 있는데요. 바스코는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자택에서 세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협의를 받고 있습니다.


바스코는 대마초 흡변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바스코의 구속 여부는 정식 수사를 거쳐서 확정될 것으로 언론들은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현재 씨잼은 수원구치소에 수감이 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경찰 측은 씨잼 등이 마약을 피우는 것 같다는 제보를 받고 4월 13일 씨잼의 집을 수색해 대마초 29g과 흡연 도구 등을 발견했습니다.


씨잼은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했고, 모발에서도 마약류 양성 반응이 확인이 되었습니다.





경찰 관계자 측은 "씨잼 자택은 합숙소 같은 개념으로, 여기에 살던 씨잼과 동료 5~6명이 상습적으로 대마초를 흡연한 것으로 조사되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씨잼에게 대마초를 전달한 공급책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