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숲 속의 작은 집'이 종영을 했습니다.


'숲 속의 작은 집'은 박신혜와 소지섭이 피실험자로 출연을 해서 각자 '피실험자A(박신혜)'와 '피실험자B(소지섭)'로 나뉘어 수도와 가스가 없는 '오프 그리드' 라이프 실험을 수행하면 '행복'이란 무엇인가를 찾아가는 모습을 그렸습니다.





나영석 PD는 제작발표회에서 "재미있으려고 만든 프로그램이 아니다"라면서 "대화가 아니라 자연의 소리, 얼굴이 아닌 삶의 방식을 보여주고 싶었다. 푹 잠들고 싶은 금요일 밤에 TV를 틀어 놓고 조용히 잠들기 좋은 프로그램일 것이다"라고 설명을 했습니다.


나영석의 설명대로 분명히 '숲 속의 작은 집'은 보기 편안하고 큰 재미는 없었습니다. 시청자들은 피실험자인 박신혜와 소지섭을 통해서 인생에서 작지만 확실한 행복에 대해서 다시금 한번 생각을 하게 되었을 것입니다.





소지섭과 박신혜 역시도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행복'에 대한 실마리를 찾았는데요. 


소지섭은 "행복은 강요나 권유로 만들어질 수 없는 것이다"라며 "너무 고민하거나 생각하거나 멀리서 찾을 필요가 없다. 매사에 감사하고 즐겁게 사는 게 행복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숲 속의 작은 집'은 매회 방송 후 언론들은 호평보다는 혹평을 쏟아내기 바빴는데요. 그 이유는 역시 '시청률' 때문이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나영석 PD라는 흥행보증수표를 걸고 거기에다가 삼시세끼에서 게스트로 출연을 해서 하드캐리 면모를 보여줬던 박신혜와 예능에서는 잘 볼 수 없는 소지섭이 캐스팅 되었다는 소식에 더욱 화제가 되었었습니다.


이렇게 큰 기대 속에 시작을 한 '숲 속의 작은 집'은 첫 방 시청률을 4.706%로 시작하며 나름 선방을 했지만, 회가 거듭할수록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그렇게 결국에서는 마지막회인 9회에서는 1.411%라는 자체 최저 시청률 (아마도 나영석 PD의 최저 시청률?)을 기록했습니다.





박신혜와 소지섭이 오프그리드로 생활하면서 소소하게 들여다 볼 수 있는 감동과 재미는 조용하게 관찰을 할 수 있는 '숲 속의 작은 집'의 매력이었습니다.


여기에 ASMR이 자연스레 BGM으로 깔리면서 보는 내내 마음은 편했고, 귀는 즐거웠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