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일본 언론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9일 오후 9시 50분께 가나가와현 신요코하마역과 오다와라역 사이를 주행하던 도카이도 신칸센 '노조미 265' 12호차에서 한 20대 남성 승객이 갑자기 다른 승객들에게 도끼를 휘둘렀습니다.





이로 인해서 남녀 승객 3명이 병원으로 이송이 되었으나 목 등에 상처가 깊은 30대 남성 1명은 사망을 했고, 20대 여성 2명은 현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신칸센은 오다와라역에서 임시 정차를 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객실에서 묻지마 범죄를 저지른 용의자 22세 고지마 이치로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를 했습니다.




용의자 고지마 이치로는 "짜증이 나서 그랬다"라면서 "범행 상대로는 누구라도 좋았다"라고 경찰에게 진술을 한 것이 알려지면서 일본 열도는 충격에 빠져 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흉기를 소지하고 있었다는 점을 바탕으로 범행을 계획적으로 저질렀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문제점이 제기 되고 있는데요.



신칸센 묻지마 도끼 난동 용의자 <고지마 이치로>



객실 안내방송이 늦어서 위기관리가 미흡했다는 승객들의 지적도 나왔다고 합니다.


도쿄발 신오사카행이었던 이 신칸센에는 당시 총 880여명이나 탑승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긴급 상황시 누르는 비상버튼이 눌러진 상태여서 긴급정차한 후 오다와라역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