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방송된 '인생술집'에서는 모델 이현이, 이혜정과 개코 아내 김수미가 출연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개코 아내 김수미는 이쁜 외모로 임신 중에도 대시를 받았다고 밝혔는데요.





그는 "남편은 테이블에 앉아 있었고, 화장실에 다녀오는 길이었는데 어떤 남성분이 전화번호를 물어봤다"라면서 "그때 임신한 상태라서 너무 당황해서 내 배를 가리켰더니 죄송하다고 하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모습에 남편 개코의 반응에 대해서 질문을 하자 "그냥 웃었다. 되게 쿨하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이 밖에도 김수미는 개코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는데요.


개코 아내 김수미는 "처음 만났을 때 사귀기 전인데도 남편이 적극적이었다. 연락도 많이 하고, 날 재미있게 해주려고 노력하는 게 많이 보였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그러다가 남편 친구들과 만나게 되었는데 남편 없는 자리에서 칭찬을 듣게 되었다. 성격도 다정하고 착하다고 하면서 되게 많은 칭찬을 했다"라면서 "처음에는 철벽을 치다가 장점을 들으니까 진국 같아서 마음을 열게 되었다"라고 말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