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방송된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홍경민이 출연을 했습니다.


홍경민은 "여기서 찌질했던 과거를 밝히겠다"라며 "사실 10대에 방황 아닌 방황을 했다. 고등학교 2학년까지 다니다가 자퇴를 했다. 검정고시를 보고 나중에 대학을 갔다. 대학가면 뭐하나 가지 말까 할 정도로 부정적인 생각이 가득했다. 근데 이 선배를 만나고 어둠 속에 있다가 밝아졌다"라고 말을 했습니다.





이를 듣던 윤정수는 "고등학교 2학년 때 자퇴한 사연은 무엇이냐?"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홍경민은 "이상한 반항심리로 가득 차있었다. 시험 볼 때 답안지에 먼저 답을 쓴 적도 있었고 학교를 아예 안 갔다"라며 "그래서 별명이 '대학생'이었다. 학교를 맘대로 다녀서. 그런 행동들 때문에 친한 친구가 없었다. 갇혀진 시간이 생기면서 점점 어두워지더라"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홍경민의 말을 듣고 김용만은 "안호성은 어떤 사람이었냐?"라고 물었는데요.


김용만의 질문에 홍경민은 "리더십도 강하고 유머 감각도 재치도 좋다. 교내 행사 고정 MC였다"라며 "이 선배는 맨날 전면에 서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서 "오리엔테이션에 갔는데 과별 장기자랑을 앞두고 동기들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더라. 근데 그 선배가 '아 뭐 부족하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난 '수중 발레 어떠냐?'라고 제안을 했고 선배가 좋다고 하더라. 그걸로 1등을 했다"라며 "그래서 안호성 선배가 '어? 쟤 좀 마음에 든다'해서 같이 다니게 됐다. 내가 그 선배의 오른팔이 됐다. 마음 기댈 때가 없었는데 안호성 선배가 날 지켜주고 이끌어줬다"라고 그리움을 보였습니다.


참고로 홍경민이 다닌 대학교는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입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