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연예통신' 14일 방송에서는 최근 많은 화제가 되었던 아이유 투기 관련 내용이 소개가 되었습니다.


앞서 한 매체는 아이유가 수도권광역급행열차 사업으로 수혜자가 되었다는 보도를 했고, 이에 네티즌들은 아이유가 투기를 했다며 악플을 달며 비난을 했었습니다.





그러다가 아이유 소속사 측은 그 건물은 투기 목적이 아니라 실사용을 하고 있는 중이라며 건물 내부 사진을 공개하면서 아이유 투기 논란은 일단락이 되었습니다.


참고로, 아이유가 2018년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5억 원을 들여 건물과 토지를 매입을 했는데, 시세 차익으로 23억 원을 벌게 됐다는 게 언론의 보도 내용이었습니다. 



해당 건물은 210평 규모로 4층 건물인데요. 아이유 개인 작업실과 후배 가수들 연습실 등으로 현재 실사용 중인 건물입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나쁜 자리는 아니지만 투자할 자리는 아니다"라며 "역세권과 떨어져 있다. 식당이 있어서 손님이 있는 것 뿐이다"라고 설명을 했습니다.





1년 사이 23억 원이 올랐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건 거짓말이다"라며 "내가 그 건물을 예전부터 잘 안다"라고 보도에 대해서 반박을 했습니다. 이는 즉 과장된 금액이라는 것입니다.


또한 다른 부동산 전문가 역시 "투기 목적이라고 보기에는 어렵다. 전철역에서 굉장히 멀고 투자 차익을 거뒀다고 보기도 어렵다. 투기 목적이었다면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 전철역 근처나 지역 안으로 좀 더 들어가 샀을 텐데 그렇지 않다"라며 "현재 실사용 중이라는 점을 봤을 때는 투기가 아닌 투자"라고 설명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