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방송된 신년특집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핀란드 페트리의 친구 3인방, 빌푸 사미 빌레를 다시 초대를 했습니다.


46%의 시청자들이 다시 보고 싶은 친구로 뽑은 핀란드 3인방의 첫 번째 한국 방문은 가을이었지만, 이번에는 겨울에 방문을 하게 되었습니다.





빌푸는 지난 1년 동안 7kg 정도를 감량했다고 밝혔는데요.


빌푸는 "작년보다 훨씬 적게 먹어서 한국에 가서 얼마나 먹을 수 있을지 걱정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습니다.


그동안 불고기와 김치 등을 스스로 만들어 먹었다고 하네요.




사미는 "새 직장에 취직했고 곧 졸업한다"라고 근황을 전했는데요.


핀란드 미디어의 관심을 받고 인터뷰를 하거나 라디오에 출연하기도 했었다고 밝혔습니다.





다시 한국에 초대받은 소감으로는 "정말 정말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라면서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빌레는 "한국에서 많은 선물을 받았고 SNS도 난리가 났다. 팬이 좀 생겼다"라며 웃었습니다.





특히 지난 여행에서 막걸리의 매력에 푹 빠진 빌레는 "막걸리를 몇 번 담가 봤다"라며 "주변 친구들에게도 먹였다"라고 말했습니다.


빌레는 특히 한국어를 공부했다고 자랑하기도 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