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보자들' 18일 방송에서는 쇼호스트 최현우와 지상렬이 출연해서 50세 극과 극 라이프를 공개했습니다.


최현우는 "올해로 50세가 됐다"라며 주민등록증을 공개하면서 자신의 실제 나이를 인증했습니다.





이어서 그는 "직업은 쇼호스트이고 남편과 20세 아들과 살고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홈쇼핑 스타 쇼호스트인 최현우는 "아들 학교 앞에 풀메이크업을 하고 갔다가 아들이 절대 오지 말라고 했다"라며 "친구들이 '엄마가 아닌 것 같다. 누구냐?'라고 자꾸 이상하게 쳐다봐서 싫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줬습니다.



최현우는 벰파이어 외모 초동안 비결로 "육식과 밀가루를 끊는 것"이라고 밝혀서 관심을 끌었는데요.


그는 "의사 선생님 말씀이 입에 들어가는 모든 것이 약이라는 말을 듣고 육식과 밀가루를 멀리하게 됐다"라며 "육식과 밀가루를 끊으니 피부가 달라졌다. 출산 후 양쪽 볼에 올라왔던 기미가 사라졌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최현우는 "육식은 지금 안한지 10년쯤 됐는데 빵은 끊기 어렵다. 50세에 밀가루를 놓지 못해 공복자들에 나오게 됐다"라고 밝혔습니다.





지상렬은 최현우의 광채 피부에 "얼굴이 완전 빙판이다"라며 "김연아가 스케이트 타도 된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습니다.


최현우의 일상은 관리 그 자체였는데요.


엘레베이터에 혼자 있는 시간도 스트레칭과 운동을 했으며, 후배들과 수다를 떠는 시간에도 혼자 눈 밑에 수분 크림을 발라 주름을 방지했습니다.


최현우는 "리프팅 기계를 쓸 때 이마에 쓰면 눈이 처지는 걸 막을 수 있다"라며 눈썹 마사지 꿀팁을 알렸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