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방송된 '둥지탈출3'에서는 조영구 신재은 부부와 그의 아들의 일상이 공개가 되었는데요.


특히 조영구 신재은 부부의 아들은 상위 0.3% 영재라는 사실이 공개가 되면서 아들의 교육법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장영란은 "듣자하니 신재은 씨가 현실판 염정아라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에 조영구는 "저는 사실 이 자리에 나올 자격이 없다"라며 "우리 아내가 아이를 잘 가르쳤다. 그 노하우를 배우셔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12살이 된 조영구 신재은 아들 조정우 군은 6세 때부터 이미 영재의 면모를 보였으며, 최근에는 고려대 영재교육원에 합격을 해서 입학을 앞두고 있습니다.





신재은은 "6살 때 정우 친구가 영재교육원에 간느 걸 따라갔는데 시간이 남아서 시험을 쳐 보니 상위 0.3%였다"라며 "아들이 2019 고려대 영재교육원 시험 결과 수학 과학 융합 영역 영재로 판명됐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사실 성향은 아빠 조영구를 닮았는데 내가 바꿔놓은 것"이라면서 "아이에게 맞는 걸 찾다보니까 어떻게 교육해야할지 조금은 알겠더라"고 말했습니다.


신재은은 아들의 식단을 공개했는데요. 영양가가 높은 콩과 청국장, 된장, 생선 등 성장기 두뇌 건강까지 챙기는 식단이었습니다.


이어 그는 "초등학교까지 가장 중요한 습관은 '책읽기'다. 내가 아들의 책 읽는 모습을 좋아했더니 아이도 몸에 습관이 뱄다. 좋은 책을 읽히려고 일주일에 3번 이상 서점에 간다"라고 밝혔습니다. 



신재은은 아들과 일주일 학습 계획도 함께 짜는 모습도 보이며 "지금 방학인데, 아침부터 잘 때까지 스케줄을 안 짜면 굉장히 생활이 불규칙해진다. 하루 전이라도 스케줄을 짜는 편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혹시 독단적으로 스케줄을 짜는 것이 아니냐'라는 걱정에 신재은은 "예전에는 제가 일방적으로 짰는데 이제는 자기 의사가 생기니까 힘들어하더라. 그래서 상의를 했다. 이 중에서 뭘 뺐으면 좋겠냐고 해서 힘든 부분을 빼내고 당근과 채찍을 같이 줘서 해야 할 건 하지만 좋은 건 넣어주고 그런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뿐 아니라 신재은은 똑같은 문제집을 두 권으르 사서 미리 예습까지 했는데요. 함께 문제를 풀며 아들의 승부욕을 자극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는 "5,6학년이 꽤 어렵다. 미리 공부를 해놓지 않으면 안 된다"라며 예습을 하는 이유를 설명했고, 이러한 모습에 정우는 "엄마랑 함께 하니 재미있다. 엄마를 이기고 싶어서 열심히 하게 된다"라며 만족해 했습니다.


아빠 조영구는 조정우 군의 역사교육 시간에 투입이 되었는데요. 새로운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 제2의 공부방으로 향했습니다. 신재은은 아빠와 함께하는 역사 퀴즈 대결로 정우의 승부욕을 자극했습니다.


조정우 군은 "피부과 의사가 꿈이에요. 부모님도 언젠가는 늙잖아요. 피부과 의사가 돼 젊음을 되살리고 싶어요"라며 당찬 포부를 드러내기도 해서 웃음을 주기도 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