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방송된 '슈퍼인턴'에서는 지난 면접에서 합격한 13명의 인턴들이 JYP 사옥에 처음으로 출근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박진영이 등장을 하며 중대 발표를 했는데요. 그는 "드디어 여러분 능력을 발휘해 볼 수 있는 첫 번째 과제다. 아티스트들을 분석해 주셔야 될 때가 왔다"라고 말했습니다


스트레이 키즈부터 갓세븐, 트와이스까지 JYP를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의 2019년 컨설팅을 해야 했는데요. 인턴들은 "생각해 본 적이 없어 걱정이다", "큰 과제가 생각보다 빨리 왔다"라고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박진영은 "작년에 대대적으로 회사의 구조를 개편했다. 소속 연예인들을 중심으로 본부체제를 만들었다. 한 본부에서 아티스트의 모든 업무를 한다"라며 "입체적인 시각 분석이 필요하다. 그런 능력이 있는지 확인하고 싶어서 컨설팅 과제를 냈다"라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날 원서영 팀은 트와이스 컨설팅을 준비했는데요.





이들은 아티스트 앞에서 발표를 했고 이동식 쇼룸인 '트카(트와이스 카)'를 강조했습니다. QR코드를 찍어서 미공개 영상을 보여주는 등 팬들과의 소통도 중요시했습니다. 이밖에도 응모권이나 포토카드 등 여러 아이디어가 등장했지만 트와이스는 어딘가 아쉬운 표정을 보였습니다.


모니터 화면으로 발표를 지켜보던 JYP 실제 직원은 "콘텐츠에만 집중하고 해오던 거랑 다를 바가 없다"라는 냉정한 평가를 내렸고, 박진영은 "이미지가 정리 안 된 상태에서 기능적인 것만 얘기하니까 우리가 수용할 수 있겠느냐"라고 평가했습니다.


또한 박진영은 "컨설팅 할 때 중요한 건 상대방의 가려운 곳을 긁어줘야 한다. 지효가 계속 같은 질문을 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없었다. 지금 트와이스의 고민이 뭔지 진지한 생각을 하지 않은 것 같다"라며 표정이 어두워졌습니다. 



이어진 정종원 팀은 갓세븐의 컨설팅을 맡았습니다.


정종원 팀의 김한을 팀원이 발표자로서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박진영은 만족 시키지는 못 했습니다. 박진영은 "갓세븐의 매력이 뭘까?"라고 질문을 하며 연기하는 김한을의 발표 방식에 못마땅한 표정을 짓기도 했습니다.


JYP 실제 직원은 "컬러를 부여하는 아이디어는 재미있었지만 왜 그런지, 멤버들이 잘하는 건 뭔지 구체적인 분석이 없어서 아쉬웠다. 결론만 내려져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jyp 인턴 슈퍼 인턴 시청률 Mnet 슈퍼 인턴 슈퍼 인턴 박진영 슈퍼인턴 위정은 mnet 엠넷 슈퍼 인턴 jyp 슈퍼 인턴 슈퍼 인턴 트와이스 jyp 박진영 인턴 인생술집 상암타임즈 봄이 오나 봄)


멤버들이 각자 타이틀곡을 써보고 팬들의 투표로 결정하자는 발표도 있었는데요. 이에 갓세븐 마크는 "난 아직 타이틀곡 쓸 욕심이 없다"라고 폭탄 발언을 해서 임아현 팀원을 당황케 만들기도 했습니다.


박진영은 "곡들이 퀄리티가 떨어지면 실망스럽다. 지금 밀린 앨범 곡을 만드는 것도 바쁜데 가능한 얘기냐"라고 정곡을 찔렀고, 어이없는 PT 상황이 이어지자 박진영은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모니터룸 분위기를 모르는 다른 팀원들은 발표를 마치고 만족해해서 박진영과 실제 직원들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보여 웃음을 주기도 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