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방송된 '수미네 반찬'은 설 특집으로 김수미와 셰프들이 괌에 가서 반찬 뷔페를 여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김수미와 셰프들은 괌 식당에 도착해서 바쁘게 영업 준비를 시작하려고 했는데요.





하지만 음식 재료를 싣고 오는 배가 아직 도착을 하지 않아서 계획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12월 14일에 배가 출발해서 31일에 도착을 할 예정이었지만, 괌에 조그마한 태풍으로 인해서 연기가 된 것입니다.



이뿐 아니라 당일에 배는 도착을 했으나, 미국 세관의 검열을 거쳐야하기 때문에 이러다가는 영업 당일 다음날에나 도착을 할 수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미카엘 셰프는 "우리 방송을 드라마가 아니다"라며 대본으로 쓴 듯한 이런 현실에 당혹감을 드러냈습니다.



(수미네반찬 괌특집 수미네 괌 김수미 떡국 김수미 설특집 수미네 반찬 미국)


마냥 아무것도 안하고 기다릴 수만은 없는 상황에서 항공편을 통해 온 배추김치와 무말랭이 등과 현지 마트에서 구매를 한 닭, 돼지 고기를 바탕으로 닭 손질, 돼지 통목살 손질, 짠지무, 연근 손질에 나섰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