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방송된 '연예가 중계'에서는 남자 아이돌 연습생 성추행에 대한 내용이 전파를 탔습니다.


자신들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남자 아이돌 연습생 6명은 최근 소속사 여대표와 그의 동생을 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등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냈습니다.





고소인 중에는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연습생도 포함이 되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일본 도쿄의 한 횟집에서 회식 도중 여대표로부터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성추행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연습생들은 "여대표가 허벅지를 만졌고 그러다가 중요부위까지 만졌다"라고 폭로를 하면서 "러브샷하자고 하는 등 우리를 접대부 취급했다. 정신적 충격으로 정신과를 다니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이들의 주장은 허위"라며 선을 그으며 "당시 갔던 횟집은 개방된 곳이라서 사람들도 많이 왔다갔다하고 종업원이 계속 음식을 갖다줬다. 딸이랑 조카도 앞에 있었는데 거기서 주요 부위를 만졌다는 주장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라고 반박을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