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KBS 1TV '뉴스9'의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의 휴대폰 속 '1박 2일' 출연진들로 이뤄진 단톡방에서 차태현과 김준호가 수백만 원대의 내기 골프를 친 정황이 포착되었다고 합니다.





이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확보한 정준영 휴대폰 대화방 중 '1박 2일' 단체 대화방에서 차태현과 김준호가 수백만 원대의 내기 골프를 쳐서 돈을 땄다며 자랑하는 사진과 글을 올린 사실이 확인이 되었습니다.



2016년 7월 1일 차태현은 5만원 권 수십 장의 사진과 함께 "단 2시간 만에 돈벼락"이라며 김준호 등과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라고 자랑을 했습니다.


이에 정준영은 "우리 준호 형 돈도 없는데..."라고 말했고, 이에 차태현은 "거의 신고하면 쇠고랑이지"라며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아는 듯한 말을 남겼습니다.



(승리 정준영 로이킴 정준영 디스패치 정준영 김주혁상가 지코 정준영 황금폰 정준영 인맥 정준영 카톡 디스패치 정준영 전여친 정준영 지코 정준영 황금폰 고장 정준영 3년전 사건 라디오스타 정준영 황금폰 지코 황금폰 해명 지코 정준영 지코 라디오스타)


또한 차태현은 7월 19일에도 돈다발 사진과 함께 "오늘 준호 형 260 땄다. 난 225. 이건 내 돈"이라고 말했습니다.


차태현과 김준호 등이 내기 골프를 친 곳은 태국으로 추정이 되며, 이들이 상습적으로 골프 내기를 해왔음을 짐작할 수 있는 내용들이 더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