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20일 보도에 따르면 과세당국이 YG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를 했다고 합니다.


이날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조사관을 보내서 세무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는 것인데요.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앞에서 취재진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이번 세무조사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던 빅뱅 멤버 승리의 버닝썬 논란으로 시작되었다는 것이 일반적인 여론입니다. 



YG엔터테인먼트 수장 양현석은 승리가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마포구 서교동 클럽 '러브시그널' 의 실소유주로 알려졌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뿐아니라 유흥업소지만 음반음식점으로 등록을 해서 개별소비세를 탈루 했다는 의혹까지도 받고 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