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태에서 경찰총장 논란으로 이어지면서 과거 2014년 11월 승리가 자신의 SNS에 올린 경찰 정복을 입고 찍은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해당 사진 속의 승리는 경찰복을 입고 있으며 무궁화 3개로 보이는 계급인 경정 계급의 계급장까지도 보였습니다. 


명찰도 보이지만 정확하지 않지만 인터넷에서는 이미 명찰을 확대해서 이름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승리와 정준영이 속한 단톡방에서 언급한 '경찰총장'이라고 불린 윤총경이라는 존재가 드러난 상황인 것인데요.


이에 당시 승리가 경찰정복을 입고 찍은 사진이 재조명되면서 해당 경찰복의 주인이 윤총경이 아니냐라는 의혹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의혹과 논란에 승리 측 변호인은 "할로윈 파티 때 대여업체에서 빌려 입은 옷이다"라고 주장을 했습니다. 



22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는 승리가 경찰복 논란을 해명했는데요.


승리는 대여업체에서 빌린 것이며, 해당 업체 홈페이지에만 들어가도 판매 및 대여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승리가 언급한 그 대여업체는 승리가 온 적이 없으며, 특수복의 경우에는 일반인은 대여를 할 수 없다고 하는데요.



(강남경찰서 윤총경 청와대 윤총경 부인 윤총경 고향 윤총경 승리 최종훈 윤총경 부부 윤총경 프로필)


23일 일요서울에 따르면 업체 관계자는 "특수복 같은 경우에는 영화 촬영과 드라마, 이런 걸로만 대여가 가능하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명찰은 따로 안 나간다. 이름이 각각 다른데 어떻게 명찰을 다 맞춰드릴 순 없다"라며 "그건 촬영하는 분이 맞추거나 보통은 그렇게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