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서부 데트몰트에 있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법원이 17일 아우슈비츠 경비병으로 있으면서 이곳에서 일어난 17만 명의 체계적인 학살에 조력자 역할을 한 죄를 물어 피고인 라인홀트 한닝에게 94세임에도 불구하고 5년형을 선고했습니다.





1921년생인 피고인은 1934년 나치청소년조직에 가담한 데 이어서 1940년 자발적인 SS요원으로 전쟁에 참여하고 나서 1942년 1월부터 1944년 6월까지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일을 했습니다.


피고인 한닝은 재판 과정에서 수용소 경비병으로 지내면서 유대인들이 학살당하는 것을 알았음에도 그것을 막으려 노력하지 않았다라며 그 당시를 생각하면 부끄럽다고 털어놨습니다.

 



하지나 한닝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살해하거나 고문에 가담한 증거는 아무것도 없다라며 무죄를 주장했는데요. 이번 판결 직후에 즉각 항소를 한다고 피고인은 무죄임을 강하게 주장했습니다.


한닝에 대한 이번 판결에는 세계유대인회의가 집단 학살에 대해 면죄부는 없다라고 판결에 대해 만족의 뜻과 함께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아우슈비츠 생존자들 역시 70년이 지나 정의를 세웠다라면서 판결에 대해 환영했습니다.


한닝은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불구속 상태에서 앞으로 항소 과정이 남아있어서 형을 살지는 않습니다.


최종 확정판결이 나더라도 마찬가지일 거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인데요. 94세라는 초고령으로 인한 건강 문제가 제일 크기 때문입니다.



(아우슈비츠의 여자들 아우슈비츠 수용소 아우슈비츠 걸어서 세계속으로 아우슈비츠 유대인 학살 아우슈비츠 수용소 홈페이지 아우슈비츠 생존자 폴란드 홀로코스트 요제프 멩겔레 소금광산 히틀러 사울의 아들 아우슈비츠의 살인기계 비엘리츠카 아우슈비츠 책 아우슈비츠부역자 아우슈비츠 폴란드 독일서 마지막 아우슈비츠 독일 나치 독일 94세 94세 94세 노인에 5년 징역 판결)


이 판결에 대해서 외국에서는 SNS로 갑론을박이 이어졌는데요. 5년형은 너무 심하다라는 의견들이 의외로 많은것을 보고 놀랐습니다.


한닝이 자발적으로 참가를 했다고 고백을 했다고 하지만, 그 당시 사회 흐름상 자발적으로 참가를 해야만 했던 분위기였을거라는 주장이 많더군요. 자발적으로 참가는 했지만 속을 뒤집어 까보면 사회 분위기가 참가를 하지 않으면 안되었을거란거죠. 그렇다면 이건 자발적이 아닌 사회의 강압적이라는 주장이 나옵니다. 한닝의 무죄를 주장하는 쪽들은 그가 직접 살인이나 고문에 가담을 하지 않았고, 사회 분위기상 학살당하는 것에 대해 어떠한 행동을 할수가 없었다는 주장입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