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24일 방송에서는 코요태 멤버 빽가 어머니가 빽가가 뇌종양 투병 때 올라온 악플에 대해서 털어놓았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빽가 어머니는 "방송 일을 해서 좋은 것도 있었는데 나쁜 것도 있었다. 악플 때문에 힘들어할 때 보면 안타까웠다. 뇌종양일 때 누가 '명복을 빕니다'라고 올려놨더라. 그때 진짜 종교 없었으면 댓글 쓴 애 누구 하나 잡아서 죽였을 거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이에 빽가는 "그때 너무 죄송했다. 제가 아팠던 병은 이유가 없었다. 의사들이 뇌종양은 이유가 없다더라.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나는데 그래도 그 병을 앓고 있다는 것 자체가 죄송했고 말씀을 못 드렸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이어서 빽가는 "보호자 동의서를 써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부모님에게 말씀을 드려야 하는 상황이 온 거다"라며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이날 특히 빽가는 "연습을 진짜 많이 했다"라며 "29살 때 알았는데 엄마, 아빠한테 가장 먼저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 제가 어른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런 걸 받아들이기에 준비가 안 되어있었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코요태 빽가 집 빽가 뇌종양 빽가 당뇨 빽가 동생 빽가 고기집 빽가 집 빽가 고향 빽가 치아교정 빽가 사진 빽가 선인장 카페)


그리고는 빽가는 "부모님에게 집에 와달라고 했다. 초인종이 울리고 문을 열고 나서 그때 엄마랑 눈이 마주쳤는데 주저앉아서 그 기간 동안 말을 못했던 것들이 북받쳐 오르더라"라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