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 치유재단'이 28일 공식 출범했습니다.


정부는 피해자 대부분이 재단 설립에 찬성을 했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일부 피해자 할머니와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정대협 등의 시민단체가 '화해 치유 재단' 출범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화해 치유 재단'은 28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순화동 사무실에서 이사회 첫 회의를 열고 재단 운영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어 11시 현판식을 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갑니다.


이사장은 재단 설립준비위원장으로 일한 김태현 성신여대 사회복지학과 명예교수가 맡았습니다. 



이사진은 김교식 아시아신탁 회장, 진창수 세종연구소장, 이원덕 국민대 교수, 이은경 법무법인 산지 대표, 조희용 국립외교원 일본연구센터소장 등 준비위에 참여한 각계 인사 10명으로 꾸려졌습니다.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이정심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당연직 이사입니다. 유명환 전 외교부 장관은 고문으로 위촉이 되었습니다. 재단은 정관상 이사를 최대 15명까지 둘 수 있는 점을 감안해 추가 선임도 검토한다고 합니다.



(화해와 치유재단 위안부화해 치유재단 위안부 재단 설립 화해치유재단 순화동 화해치유재단 화해와 치유재단 위안부 할머니 정대협 위안부 재단설립 위안부 나눔의집 위안부 합의 위안부 재단 설립 대학생 기습 위안부 예산 위안부 재단 김태현 위안부재단 한국유학생 정의기억 재단 김태현 정대협 위안부 재단 김태현 위안부 재단 위원장 위안부 재단 소녀상 일본군 위안부 재단 위안부 소녀상 위안부 재단 설립 소녀상 재단 아사히 위안부 화해 치유 재단 위안부 지원재단 위안부 합의 위안부 합의 무효 위안부 할머니 위안부 100억 모금 위안부 재단 화해와 치유재단 위안부피해자 재단 이사장 위안부 재단 위안부화해치유재단)


재단은 피해자 직접 수혜 사업과 추도를 위한 상징적 사업 등 크게 두 가지 방향으로 추진하되 직접 수혜 사업의 비중을 최대한 늘리고 피해 할머니들의 의견을 우선 반영할 방침입니다.


사업비는 일본 정부가 부담하기로 한 10억엔으로 한화 약 107억 원으로 충당을 합니다. 하지만 출연시기는 아직 정확하게 확정이 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재단은 임대료와 인건비 등 부대비용까지 일본 측 출연금에서 사용할지, 출연금이 소진되면 재단을 어떻게 운영할지 등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