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 부작용이 확인되어서 논란을 빚었던 한미약품 '올리타정'이 판매가 계속 허용이 됩니다.


식약처는 4일 중앙약사심의위원회를 열어서 논의한 결과, 한미약품의 내성 표적 폐암 신약에 대해 말기암 환자의 치료를 고려해서 허가를 그대로 유지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대신에 부작용 발생 가능성에 대해서 환자에게 자세히 알리고, 복용 등의를 받는 등의 제한적으로 사용하도록 했습니다. 



이 약은 다른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폐암 환자들을 위한 항암제로, 지난 7월 베링거잉겔하임에 총 7억 3000만 달러 한화 약 8037억 규모의 기술 수출 계약을 맺었습니다.



(한미약품 주가전망 한미약품 당뇨신약 한미약품 연봉 한미사이언스 셀트리온 제2의 한미약품 한미약품 주가 삼성전자 영진약품 엘지화학 코오롱생명과학 대웅제약 종근당 한미약품 채용 바이로메드 녹십자 코미팜 팍스넷 중외제약 동아에스티 아모레퍼시픽 유한양행 셀루메드 한화테크윈 크리스탈지노믹스 올리타정 가격 타그리소 한미약품 올리타정 정올 올리타 항암제 한미약품 주가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베링거인겔하임 공매도 jw중외제약 유한양행 한미 삼성전자 종근당 중외제약 한미제약 대웅제약 베링거인겔하임 영진약품 한미약품 폐암 신약 한미약품 사망자 한미약품 올리타 한미약품 사망 올리타 올무티닙 한미약품 밀리그램 항암제 암치료 식약처)


하지만 영국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폐암 치료 신약이 지난해 11월 미국을 시작으로 올해 유럽과 일본 등지에서 잇따라 승인을 받으면서 올리타정의 시장성이 위축되어지게 되고, 국내 임상시험 과정에서 피부 괴사 등의 부작용으로 환자 2명이 사망하는 등의 새로운 부작용이 발견되자 베링거잉겔하임은 신약에 대한 권한을 한미약품으로 반환을 했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