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27일 방송에서는 김성수의 여사친이자 절친인 가수 춘자가 오래만에 등장하며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수 딸 혜빈이는 아빠 김성수에게 여자친구가 생긴게 아닌가 하는 의혹을 드러냈는데요.





의혹을 풀고자 혜빈이는 김성수의 스케줄에 함께 따라 나섰습니다.


그리고 혜빈이에게 의혹을 안겼던 '김성수 여사친'의 정체는 다름 아닌 김성수의 절친으로 유명한 가수 춘자였습니다.


오랜만에 방송에 얼굴을 보인 춘자의 모습에 팽현숙은 "왜 이렇게 살이 쪘냐"라며 놀라워 했습니다. 



혜빈이는 춘자를 보자 "완전 제 눈에는 매력이 철철 넘치는 것 같이 보였다"라며 춘자 특유의 카리스마와 이날 코디한 빨간 코트와 선글라스에 극찬을 했습니다.


하지만 춘자에 대한 호감과 질투는 별개였는데요.


혜빈이는 김성수와 춘자 사이를 갈라 놓으려고 애쓰며 "아빠랑 이모가 너무 친해보여서 질투가 났다"라고 고백해 폭소케 했습니다.



(춘자 몸매 춘자 싸움 춘자 고향 춘자 노래 춘자 구하라 극찬 춘자 dj 춘자 각선미 춘자 히트곡 춘자 화장품 춘자 디제잉 실력 춘자 결혼 춘자 본명 홍수연)


이에 춘자는 "저를 절대로 질투하는 사람이 없다. 저랑 있으면 안심한다"라면서 "혜빈이라도 오해해주니까 좋더라. 그게 하필 성수 형이라서 그렇지..."라고 말해 웃음을 줬습니다.


이에 김성수는 "저런 질투는 평생 해도 상관 없을 것 같다"라며 딸 혜빈이의 귀여운 질투에 기분좋아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Posted by 1 + 1 = 싸구려면봉


잘못된 정보의 수정 이나 저작권 침해되는 내용, 이미지, 동영상의 삭제를 요청하실 경우 방명록에 남겨 주세요.
확인후 즉시 조치하겠습니다.